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자유게시판

[공해투 성명서]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의 해고자 탄압을 강력 규탄한다!-재심신청 자체를 투표로 기각하며 다시 한번 해고자에 대한 폭력적 결정을 강행

작성자
정상철
작성일
2019-02-20
조회수
211

[기자회견문-성명서]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의 해고자 탄압을 강력 규탄한다!

- 재심신청 자체를 투표로 기각하며 다시 한번 해고자에 대한 폭력적 결정을 강행 -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위원장 이성우)122() 133차 중앙위원회를 통해 해고자 3(강용준, 정상철, 000) 2(강용준, 정상철)에 대해 복직투쟁을 전개한 것을 위원장 업무지시 위반이라는 사유로 둔갑시켜 희생자 지원(생계비) 중단(정상철) 및 삭감(강용준)을 결정했고, 두해고자에 대해 1월부터 생계비를 소급해서 지급하지 않아 왔다.

그리고 거의 한 달이 지난 어제(219) 134차 중앙위원회는 희생자 지원변경 재심 신청처리의 건을 다루었다. 이성우 위원장이 재심 논의를 진행하기로 정리한 이후 여러 논란과 논의를 거듭했으나, 재심여부를 먼저 결정해야 한다는 주장에 밀려 이를 표결에 부쳐 논의 자체를 차단시켰다. 아울러, 강용준 동지에 대해서는 생계비를 삭감하는 결정을 했다.

공공부문해고자복직투쟁특별위원회(이하 공해투, 위원장 이학성)는 이성우 집행부가 공공운수노조 최준식 위원장의 복직투쟁이 마무리 될 때까지 1월 중앙위 결정을 유보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는 최소한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해고자 탄압 행위를 철회하지 않은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아울러, 재심차체를 표결에 부쳐 논의조차 하지 않은 폭거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

그 동안 전해투, 공해투를 중심으로 한 해고자 조직과 해고자들이 공공연구노조의 생계비 중단과 삭감을 민주노총 산하 민주노조에서 발생되어서는 안 되는 해고자 탄압행위로 규정하고 즉각적인 철회와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의 공개사과를 요구해 왔다. 발전노조 해복투, 철도노조 해복투, 공공운수노조현장활동가회의(공활모), 평등노동자회, 노동당 대전시당도 공개질의와 규탄 성명을 통해 문제해결을 촉구했다.

공해투는 해고자 2(강용준, 정상철)이 전개한 복직투쟁이 생계비 중단의 사유가 될 수 없고, 정권과 자본, 사측의 탄압과 공세에 맞서 투쟁한 해고자들은 끝까지 조직에서 책임진다는 민주노조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고 호소해 왔다. 또한, 최소한의 회의규정 마저 무시하고 일방처리된 반민주적 행위에 대해서 원천무효임을 주장하며 철회를 요구했다.

219일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는 해고자들의 재심신청 조차 표결로 강행처리하여 부결시킴으로서 다시 한 번 해고자 2인의 생존권을 유린하는 탄압을 자행했다. 대리주의가 만연하는 현장과 우경화 되어가는 상층 간부들을 중심으로 형식논리에 치우쳐 민주노조운동의 대의와 해고자들의 생존권마저 저버린 이성우 집행부는 더 이상 민주노총 산하 민주노조의 집행부라 하기에 너무 부끄럽다.

공해투는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의 해고자 탄압행위를 전국의 해고자들과 해고조직에 대한 도발로 재차 규정하고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며, 이의 철회와 책임을 묻기 위해서 중단 없이 투쟁할 것을 다시 한 번 밝힌다. 아울러, 공해투는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의 해고자 탄압행위가 전국의 해고 노동자와 해고자 조직에 미치는 영향을 차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역량을 동원해 투쟁해 나갈 것이다.

지금도 공공부문과 전국의 노동현장에서는 자본과 권력의 탄압에 맞서 치열하게 투쟁하고 있는 수많은 해고노동자들이 있다. 해고자들은 개인의 이해보다 조직과 민주노조를 지키고 조합원들을 지키기 위해 투쟁해 왔다.

공해투는 민주노조운동의 최선봉에서 투쟁한 해고자들을 지켜내고 민주노총이 지켜온 해고자에 대한 강고한 연대와 지원, 원직복직투쟁의 원칙을 사수하기 위해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와 끝까지 투쟁을 전개할 것이며, 다음과 같이 요구사항을 밝힌다.

해고자들의 복직 투쟁을 위원장 지시위반으로 포장하고, 생계를 위협하며 해고자들을 우롱한 중앙위 1차 결정(122)과 재심마저 거부한 2차 결정(219)을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위원장은 사과하고 즉각 철회하라!

공공운수노조는 해고자 탄압행위를 자행하는 공공연구노조 이성우 집행부에 대한 진상을 제대로 파악하여 책임자를 엄중 문책하라!

2019. 2. 20.

공공부문해고자복직투쟁특별위원회(//)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