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자유게시판

[퍼옴] 공공연구노조의 ''희생자 구제기금 지급 중단 및 제한 결정’에 대한 철해투 입장

작성자
글쓴이
작성일
2019-02-19
조회수
85

공공연구노조의 '희생자 구제기금 지급 중단 및 제한 결정'에 대한 철해투 입장

공공연구노조는 지난 1월 22일, 중앙위원회를 개최하고 정상철, 강용준 두 해고조합원에 대한 '희생자 구제기금 지급 중단 및 제한' 결정을 내렸다.

"희생자 복직투쟁을 이유로 하여 조직내 업무와 복직투쟁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는 조직의 결정과 위원장의 지시에도 불구하고 2018년 5월부터 독자적인 투쟁을 진행"했다는 것이 결정의 이유다.

우리 철해투는 이러한 공공연구노조의 결정에 실로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우리 철해투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 2017년 하반기부터 2018년 초까지 150여일 동안 대전 본사 앞에서 원직복직을 위한 천막농성 투쟁을 전개했다. 그리고 2018년 4월 드디어 60여명의 해고동지들이 복직했다. 우리 철해투 동지들은 10년이 넘는 해고생활을 정말로 끝낼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투쟁에 임했다. 다른 공공기관에서 복직투쟁을 전개했던 해고동지들도 모두 같은 마음이었을 것이다.

정상철, 강용준 두 동지가 복직투쟁을 시작했던 2018년 5월이라는 시간, 모든 공공기관 해고동지들이 복직의 희망을 품었던 훈풍의 시간이 오히려 징계의 사유가 될 수 있으리라 어찌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

우리 철도는 어용노조 시절 수십명의 해고 선배들을 지켜주지 못했던 뼈아픈 경험을 바탕으로 민주노조를 강화하는 것과 함께 희생자 구호 규정도 강화시켜 왔다. 그러나 그 어떤 완벽한 구호 규정이라 할 지라도 해고 동지를 지킬 수 없다는 사실을 우리는 고 허광만 동지를 통해 다시 한 번 뼈저리게 깨달았다. '해고는 살인이다' 그러하기에 '복직이 사는 길이다'. 해고 동지들에겐 복직투쟁은 살기 위한 투쟁에 다름 아니다.

우리 철해투 집행부는 해고동지들의 '살기 위한 복직투쟁'을 구제기금 중단 및 제한의 이유로 삼은 공공연구노조의 결정이 당장 철회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바이다.

2019. 2. 17

철도해고자 원직복직 투쟁위원회 집행부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