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잔인한 문재인 정권, 문중원 열사 빈소 침탈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2-27
조회수
1583

잔인한 문재인 정권, 문중원 열사 빈소 침탈

|| 농성장 철거 과정에서 다수의 연대대오가 상해입어 병원 후송, 4명연행
|| 공공운수노조 임원단 이낙연 후보 선거사무실 농성 돌입



2월 27일 새벽은 문재인 정권이 결국 자신 스스로 어떤 정권인지를 밝힌 날로 역사에 남을 것이다. 감염병 대처를 위한 행정대집행이라는 명분으로 문재인 정권은 경찰과 용역을 동원해 문중원 열사의 유족을 짓밟고 빈소 침탈을 감행하고 말았다.







26일 저녁부터 연대단위와 조합원, 시민대책위 단위 등이 모여 밤샘 농성장 사수를 진행하고 새벽부터 연대대오가 모여 농성장 사수 투쟁을 벌였으나 경찰 공권력과 용역을 동원한 폭력적인 철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유족과 시민대책위 등은 농성장을 지키기 위해 몸을 던져 막았으나 경찰이 용역 깡패가 진입할 수 있도록 길을 터주고, 분노한 시민들의 접근을 차단해주어 용역 깡패들이 유족에게 폭력을 행사하도록 비호, 방조하며 농성장 철거가 강행됐다. 경찰과 용역 측은 농성장을 철거하고 야간 농성 텐트 등을 압수하는 등 도발을 이어가고 있지만 열사의 운구차가 있는 분향소를 철거하진 못했다.








농성장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유족들은 실신하거나 물리적 충돌 과정에서 상해를 입었고, 연행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시민대책위는 농성장이 철거된 잔해 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초유의 폭거를 자행한 문재인 정부에 대한 규탄과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시민대책위는 농성장 침탈 상황에도 불구하고 빈소와 열사의 시신을 사수하기 위한 투쟁을 결의하고 헛상여 행진 등 투쟁 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이번 농성장 침탈 사태에 대한 종교계, 노동계 등 각계의 규탄 성명도 쇄도하고 있다.







한편 공공운수노조 최준식 위원장을 포함한 임원단은 문중원 열사의 분향소가 위치한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농성에 돌입했다. 임원단은 입장문을 통해 “이낙연 후보가 국무총리이던 당시 박경근, 이현준 열사의 죽음에 대해 재발방지를 약속했었지만 그 약속은 두 명의 노동자가 더 죽으면서 배신 당했다”라며 마사회 적폐의 책임이 정부여당에게도 있다고 강조했다. 임원단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정부여당의 책임있는 답변을 받을 때까지 농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