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당진시립예술단지회, 해고는 살인이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2-21
조회수
639

당진시립합창단 지휘자가 2018년에 입단한지 얼마 안 된 단원에게 부지휘자 및 단원들을 감시하고자 ‘몰래 녹음’을 지시하였고, 이 같은 일이 밝혀지자 이를 무마하고자 회유와 협박을 동원하였던 비상식적이며 불법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하지만, 당진시는 이 사건을 자행한 지휘자에게 ‘한 달 직무정지’라는 솜방망이 징계를 하였다.

당진시립합창단 2005년 창단이후 단 한명의 경고자가 없었다. 그런데 당진시는 지난 12월, 2년에 한 번씩하는 단원의 근무평가 근거로 1명을 해고하고 8명은 경고 조치를 하였는데, 이는 전국에 있는 시립합창단 아닌 시립예술단 전체에서도 찾아 볼 수 없는 전례였는데, 경고 받고, 2년 후 근무평가에서 한 번 더 경고를 받게 되면 예고된 해고자가 된다. 그리고 지금까지 경고 조치를 받은 단원은 모두 비상임인 비정규직이며, 만약 당진시립합창단 단원이 정규직이었다면 이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정규직이라는 이유 때문에 그리고 단원 평가권을 가진 지휘자가 그 정점에 있다고 당진시립예술단지회는 밝혔다.

공공운수노조 당진시립예술단지회는 2017년도 평정에서 1,2등급 받았던 단원들이 지휘자의 불법행위 사건 이후에 2019년도에는 4,5등급을 주어 해고와 무더기 경고가 되어, 당진시는 설명절 앞두고 당사자들에게 해고를 통보하였다고 한다.

8명 해고자 중에 사무단원인 단무장은 시립합창단의 사무행정업무 총괄과 당진시 문화관광과의 업무 협의를 담당하여 무려 15년을 일해 왔지만, 19년 지휘자가 매긴 평정은 5등급이었다. 17년 단무장 평정은 1등급이었다. 어떻게 2년만에 평가 점수가 97점에서 53.9점으로 감점될 수 있는지 어떻게 이해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분통하였다.

당진시는 이번 평정 결과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규정에 따른 정당한 절차를 집행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15년간 일한 노동자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해고라는 결정을 당진시가 내리는 과정에서 당사자의 의견을 듣는 것이 상식된 도리가 아니냐”며 지회는 토로했다.



공공운수노조 세종충남지역본부는 18일 결의대회를 열어, 당진시립합창단의 예술노동자에 대한 지휘자의 인사보복을 옹호하는 당진시의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으며, 지역의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의 거대한 투쟁에 직면할 수밖에 없음“을 밝혔다. 그리고, 이번 평정결과가 당진시의 주장대로 당당하다면 평정결과 세부내역을 숨기지 말고 공개를 요구하며, 조속한 시일내에 문제해결하고 제자리로 돌려놓지 못한다면 문화예술 노동자의 무덤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