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무기한 무급휴직·정리해고 사업장 속출, 떠나는 공항노동자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31
조회수
495

공공운수노조는 오늘(31일) 11시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인천공항/영종지역 전체 노동자 모두를 대상으로 확대 지원과 고용유지지원금 제도의 문제점 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특별고용지원업종 확대/한시적 해고 금지를 요구'하는 공공운수노조 조성덕사무처장외 항공 조합원들

지난 3월 26일 코로나19 사태로 인천공항공사(이하 ‘공사‘)가 1일 이용객 95%로 급감하자 일일 이용객 기준에 따른 공항 운영시설의 단계적 축소 비상운영 3단계로 나누어 계획을 발표하였다.



[인천공항공사가 지난 3월 26일 발표한 '인천공항 3단계 비상운영계획']


공공운수노조는 공사가 발표한 비상운영계획 상의 2단계 조치가 현실화된다면 직접적인 공항운영 시설 상당 부분 폐쇄되어 인천공항에서 일하는 7만명의 노동자들에게 정리해고와 구조조정으로 걷잡을 수 없는 고용위기 사태가 올 것이라고 전하며, 그 중에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 수화물ㆍ기내청소 하청노동자 860여명은 무급휴직 강요/정리해고 예정일 통보를 받은 상황을 설명했다.

그리고, 현재까지 무기한 무급휴직 강요/정리해고 예정일 통보받은 노동자들은 정부 지정 특별고용지원업종에서도 제외된 사각지대에 있는 용역, 하청 노동자들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을 수가 없는 상황이다. 정부가 내 놓은 고용유지지원금(휴업휴직 수당을 지급한 후에 정부에 신청하는 제도)은 현금 유동성(지불여력) 위기에 빠진 사업주들은 제도적 허점을 이용하여 휴업휴직수당 지급을 기피하고 무급휴직과 퇴사를 강요하여 비용을 절감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어 항공노동자들의 생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이에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영종도ㆍ항공산업 노동자들부터 △한시적 해고 금지를 도입하고, △하루빨리 인천공항-영종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그리고, 해외사례(네덜란드)를 참조하여, △정부는 사업주들에게 고용유지지원금을 선지급하고 해고금지에 앞장서도록 제도를 개선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