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면담거부, 강제퇴거, 청사 봉쇄 송하진 전북도지사 규탄! 문재인 정부 해결 촉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07
조회수
512

전북지역 주요 단체들로 구성된 ‘비정규직 이제 그만 전북공동행동과 전북민중행동’은 도지사를 만나기 위해 전북도청 앞에서 10일째 노숙 투쟁 중이다. 지난 4월 24일 전북도청 현안 문제와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노-정 교섭을 제안하며 민주노총 전북본부장외 간부 3명은 도지사 면담을 위해 비서실을 방문했다. 하지만 전북도청은 청경과 직원 100여명을 동원하여 면담을 요청한 4명의 사지를 들어 청사 밖으로 밀어냈다. 더 기가 막힌 것은 4월 27일부터는 출입문통제시스템을 도입하여 전북도민들도 자유롭게 출입하지 못하도록 출입문 통제와 청사 출입구에 대형 화분과 봉고차 두 대로 봉쇄했다. 또한, 경찰병력까지 투입하여 완전히 청사 출입구를 봉쇄하였다.


#지난 4월 27일 청사 출입구 봉쇄_'전북도청 송하진 도지사는 코로나19로 경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를 찾아가 위로를 해도 모자라는 판에 오히려 코로나19을 빙자해 예비비 3억원 사용해 출입통제시스템을 설치하여 닫힌 행정, 불통 행정으로 회귀하고 있다'


이에 공공운수노조는 민주노총 전북본부와 함께 ‘면담거부, 강제퇴거, 청사 봉쇄를 한 송하진 전북도지사 규탄하고, 전북도청의 용역만도 못한 정규직화 문제를 문재인 정부가 해결하라’는 기자회견을 오늘(7일) 11시 청와대 앞에서 진행했다.





지난 2017년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발표하고, 3년을 기다린 끝에 정규직이 된 전북도청 시설, 미화 노동자들은 임금명세서를 받아 보고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 15년을 비정규직로 전북도청에서 온갖 차별과 고용 불안 속에 시설, 미화로 일해 왔다. 도청은 정규직 전환되면 임금 삭감과 고용조건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호언장담 했다. 하지만 현실은 임금삭감, 정년단축, 심지어는 단체협약 해지까지 되었다.

노조는 온전한 정규직 전환을 하지 않은 전북도청에 △공무직 전환에 따른 임금 하락 해소 △청소ㆍ미화노동자 정년 만65세 인정 및 기간제 전환자 차별해소 △단체협약승계 △교섭권 인정 등을 요구 해 왔다. 그 과정에서 코로나19 고용위기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도지사 면담을 수차례 요청해 왔다.

그러나, “도청은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 취지를 훼손하고, 불통행정과 권위주의 행태를 자행하여 노동자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노동자와 농민, 중소영세상공인 등의 목소리를 듣고 코로나19 비상경제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도지사의 역할임에도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 대안을 내지 않고 오히려 면담 거부하고경찰 동원하여 청사 봉쇄한 송하진 도지사 비정상적인 행위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책임지고 바로 잡아야 한다”고 비판하며, “도청 문제 해결에 적극 정부가 나설 것”을 촉구하였다.

최준식 위원장은 “오는 22일 영남ㆍ호남권 ‘제대로 된 정규직화, 정규직 전환된 노동자 착취와 차별 없는 공공운수노조 결의대회를 밝히며, 도청의 시설ㆍ미화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중단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만약 조속한 시일내에 도지사가 대화에 나서지 않는다면 노조는 민주노총과 함께 투쟁의 수위를 높여갈 것을 엄중히 경고하였다”




#전북도청 앞에서 6일차 결의대회(공공운수노조 전북지역본부)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