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공공기관사업본부, 노동개악 야합에 맞선 투쟁 결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06
조회수
417



공공기관사업본부 확대대표자 회의


|| 정부여당의 노동개악 야합에 맞선 단결된 투쟁 결의
|| 3월 6일 총파업투쟁부터 함께 할 것


공공운수노조 공공기관사업본부는 35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2층 제2회의실에서 확대대표자회의 열어 2019년 사업계획 및 예산을 확정하고, 노동개악 및 임금개악에 맞선 대응방향을 결정했다. 참가자들은 탄력근로제·노동법 개악 저지, ILO 협약비준과 공공부문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및 좋은 일자리 확대 임금개악 저지 및 연대임금 실현을 위한 투쟁에 앞장서자고 결의했다.

본격적인 회의진행에 앞서 민길숙 조직쟁의실장은 탄력근로제 확대 등 각종 노동개악안이 3월 국회에서 처리될 우려가 있다“ILO 핵심협약 비준과 맞물려 경총이 요구한 내용을 보면 쟁의절차를 개악하고, 파업 시 대체인력 투입을 합법화 하는 등 기본적인 노조 할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길숙 실장은 이를 저지하기 위한 투쟁에 가능한 방법을 총 동원해 결합하자고 호소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정부가 사용자의 요구를 들어주는 민원창구 역할을 하는 데 급급하다는 점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나 지금의 문재인 정권이나 다르지 않다박근혜 정부에서 소위 방만경영 정상화를 명목으로 도입된 지침이 공공부문 노동조합의 노조할 권리를 심각하게 후퇴시켰다. 공공기관 노동자들이 앞장서 노동법 개악을 막아낼 흐름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공공기관사업본부 김흥수 본부장은 여는 말에서 “2019년에 기재부는 어떤 형태로든 임금체계 개편을 위한 지침을 내리려고 준비하고 있다기재부가 내어놓고 있는 임금체계는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임금인상요인을 최대한 억제하는 것이 그 본질이라며, 이를 저지하기 위한 투쟁에 최대한 함께 힘을 모으는 결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공기관사업본부는 이날 회의에서 2018년 사업평가에 이어 임금체계 개편 대응방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9년 사업계획 및 예산을 확정하고, 노동개악 야합에 맞서 공공기관 노조가 단결된 투쟁에 나서자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참가자들은 정부여당의 노동법 개악을 저지하고 노동기본권을 실현하는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이 당장 36일부터 시작이며, 이 투쟁에 공공기관노동조합이 앞장 서자는 결의를 모았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