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사회복지지부, 사회복지법인 진각재단 인권유린 바로잡는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30
조회수
370

사회복지지부, 사회복지법인 진각재단 인권유린 바로잡는다

|| 공공운수노조 사회복지지부, 30일 진각재단 인권유린사태와 시설 사유화 등 규탄 기자회견
|| 진각재단의 사과와 재발방지, 서울시와 성북구에 직접운영 통한 공공성강화 요구




최근 사회복지법인 진각복지재단이 사회복지노동자의 인권을 유린하고 시설을 사유화한 사실이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재단이 운영하는 사회복지시설에서 직원에게 종교행위와 후원금 납부를 강요하고 부당한 지시와 발령을 강행하는 등 문제가 드러난 것이다. 재단은 문제가 불거진 후에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다. 공공운수노조 사회복지지부와 서울복지시민연대,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시민위원회는 2019년 1월 30일 진각복지재단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재단의 사과와 책임자 사퇴를 요구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3개 단체는 관리 운영의 책임이 있는 서울시와 성북구 등 지자체가 재단에 대한 위탁을 즉각 해지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 해당 사건을 계기로 전체 사회복지법인의 각성과 지자체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진각복지재단은 일상적으로 종교의식과 직원 동아리를 빙자한 합장단의 참여를 강요했다고 한다. 종교의식 참여뿐만 아니라 종단과 법인의 행사 때마다 각종 명목으로 후원금을 강요하고 이를 기관 차원에서 확인하고 점검해왔다는 사실도 폭로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전국의 44개 시설을 운영하는 대형 사회복지법인 진각복지재단이 종교와 사회복지를 명목으로 대중에게 악행과 불의를 행사하고 자신의 이익만을 추구했다라고 비판했다.





사회복지지부는 진각복지재단의 사과와 위탁운영하고 있는 사회복지시설 운영의 즉각 포기를 요구했다. 또한 서울시와 성북구에 직접운영을 통해 공공성을 강화하라는 요구와 함께 사회복지시설의 감사와 지도감독의 결과를 즉각 공개하고 인권침해 행위 전수 조사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