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인천공항-영종도 고용위기지역 지정 요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23
조회수
328

공공운수노조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정부가 발표한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의 사각지대에 있는 인천공항-영종지역 노동자에게 강제연차, 무급휴직강요, 희망퇴직/권고사직, 해고(정리해고)등이 업종을 가리지 않고 자행되고 있어 특별고용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인천공항 노동자의 고용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오늘(23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8번 게이트) 오전11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노동부가 3월 16일 ‘특별고용지원 업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인천공항 조업사-하청사등이 포함되지 않아 고용유지지원금(휴업수당 최대 90%지원)을 신청할 수가 없다. 또한 국토부가 발표한 항공업 특별지원 내용에도 노동자 고용보장(유지)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 심지어는 사업주들은 최근 정부의 지침이 아닌 코로나19 이전 기준을 제시하며 휴업수당 지급 의무를 회피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공공운수노조는 전했다.

인천공항은 19년 12월 일일 이용객이 약 20만명에서 현재는(3월 23일기준)은 1만명 이하로 1일 이용객이 95%나 줄어든 상황이며, 코로나19 사태로 연간 5,664억원(항공수익(여객 및 운항) 4,737억원 및 비항공수익(상업시설 수익 및 주차장 등) 927억원) 수익 감소되어 2001년 개항 이래 가장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다. 그래서 항공사 노동자들은 모두 고용 불안을 겪고 있다. ‘셧다운’(모든 노선 중단)을 선언한 이스타항공을 비롯해 저가항공사들, 항공사 하청업체들의 체감이 매우 높다. 2차 하청인 비행기 기내청소 같이 하청의 하청을 거듭하는 할수록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면세점, 호텔 등 인천공항 여객실적에 영향을 받는 관광, 서비스업에서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불법해고도 만연하여 인천공항-영종도 지역 전체가 고용불안 지역화가 되고 있다고 노조는 말했다.

노조는 제조업이 부진한 인천지역에서 인천공항은 지역 고용 창출의 핵심이며, 20-30대 청년노동자 비중이 60%가 넘으며, 현재 7만명 고용을 책임지고 있다. 그리고, 2022년까지 추가로 5만명이상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삼고 있는데. 인천공항의 위기로 인천지역 청년고용에도 비상이 걸렸다고 전했다.

이에 노조는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인천공항-영종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고, 무엇보다 사업주들의 고용유지를 강제하기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정부는 특별고용지원 업종범위를 현장 상황에 맞게 확대해야 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내 사업장의 임대료 감면 실시하고, 감면 받은 사업주와 고용유지에 대한 확약을 선언해야 한다 △정부는 인천공항 전체 노동자에 대한 한시적 해고금지 선포’등을 요구하고 제안했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