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철도노조, 안전을 위한 교대제 개편을 위한 인력충원 규모 확정 촉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1-13
조회수
365

공공운수노조 철도노조는 지난 11월 철도노조 파업이후 노사정 협의를(철도노사, 국토부) 통해 교대제 근무개편을 위한 인력충원 규모를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정부는 연말을 넘기고, 현재까지 진척이 없어 오늘(13일) 11시 서울역에서 철도 현장의 상황을 대내외적으로 알리고, 조속한 교대제 개편을 위한 인력충원 규모 확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철도노조는 작년 두 차례의 파업으로 2020년 1월부터 철도 현장에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교대제 근무개편을 위한 인력을 노사정 협의를 통해 인력충원 규모를 결정하기로 합의했으나, 국토부의 직무유기로 주52시간제, 노동시간 단축, 철도 안전 확보를 위한 노사합의가 파기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20년 신년사에서 ‘주52시간제, 노동시간 단축, 산재 예방 안전 강화 등 노동존중 사회를 위한 정책 추진을 재천명’ 하였다. 기획재정부도 공공기관운영위 결정을 통해 공공기관 교대제 개편 등으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는 입장과 김현미 국토부장관도 안전보다 비용을 우선하는 관행을 혁신해 ‘재해 공화국’이라는 오명을 벗어나야 한다고 밝힌 바가 있다.

또한, 철도공사는 361개 공공기관 중 산재발생 1위(5년간 사상자 351명/2018년 국정감사)인 교대제 개편을 통해 노동시간 단축, 야간노동 축소로 안전한 현장을 만드는 것에는 효율화 운운하면서도 합의이행을 하지 않는다고 노조는 전했다. 그 뿐 만 아니라, 공기업 최초로 탄력근로제가 해지되어 철도현장과 철도운영에 혼란이 초래되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내에 교대제 개편을 위한 인력충원 규모 확정 촉구를 재차 요구했다. 그리고, 현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투쟁 계획을 15일 확대쟁의대책위원회에서 확정할 예정임을 입장 표명했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