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철도노조, 문재인 대통령은 철도 안전과 공공성 강화 약속을 지켜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1-05
조회수
153

공공운수노조 철도노조는 오늘(5일) 14시 청와대 앞에서 “KTX-SRT 고속철도 통합! 안전인력 충원과 문재인 대통령은 철도 안전과 공공성 강화 약속을 지켜 달라”는 요구와 정부가 노정협의를 나서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철도노동자들은 11월 20일(수) 무기한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철도노조 사진제공)

지난 10월 22일 경남 밀양 역 열차 선로 작업을 하던 철도노동자 3명이 들어오는 기차에 치여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났다. 만약, 정부정책에 따른 노사합의가 이행되고 안전 인력이 배치되었다면 재해가 발생되지 않았다.

철도노조는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시한부 경고파업을 진행, △임금 정상화 △노동시간 단축과 철도안전을 위해 2020년 1월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2교대 근무형태 변경을 위한 안전인력충원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개선 등 노사전문가협의체 합의 이행 △철도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 통합, 특히 올해 안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했다.

이러한 요구는 정부 정책에 따른 노사합의를 이행하라는 것이다. 특히, 철도 안전 및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통합·개혁은 문재인 정부가 국민과 약속한 것이라며 정부가 협의에 나서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조상수 철도노조위원장(철도노조 사진제공)

철도노조 조상수 중앙쟁대위원장은 “경고파업까지 하면서 철도 문제 해결을 위해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와의 노정협의를 요구했지만 묵묵부답이라 문재인 대통령이 나설 것을 요청한다”며 “안전인력이 부족해 철도노동자가 현장에서 일하다 죽어가는 현실에서, 적폐세력들에 의해 철도 통합·개혁이 좌초될 위기 상황에서 정부가 직접 나서지 않는다면 철도 파업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