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단체협약 무시하고, ''노조사무실 쓰려면 임대료를 내라''는 우정사업본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29
조회수
788

28일 오전 10시 소공로 서울중앙우체국 앞에서 우정사업본부(이하 우정본부) 노동자들이 천막 노조사무실을 개소했다. ‘평등하게 노조할 권리 위해 교섭참여노조(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 전국우편지부와 공공노총 전국우체국노조)는 10개월 넘게 사무실을 제공하지 않는 우정본부를 규탄하고, 제대로 된 사무실이 제공 될 때까지 철야 농성’을 진행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사용자인 우정사업본부가 노동조합을 차별할 목적으로 10개월 넘게 사무실을 미제공 한 것을 규탄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 전국우편지부와 공공노총 전국우체국노조가 천막 노조사무실을 개소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다. 2018년 12월 27일 체결된 단체협약에 따라 교섭참여 노조에 중앙사무실을 우정본부는 제공해야 한다. 그러나 우정본부는 지금까지 10개월이 넘도록 제공하지 않고 있다.

“지난 4월 지방노동위원회(이하 지노위)에서 ‘공정대표의무 위반 인정’되어 우정본부에게 시정명령을 내렸고, 더불어 중앙노동위원회(이하 중노위)의 중재로 10월 15일까지 노조사무실을 제공하기로 재합의했다. 그러나, 그 역시도 지키지 않고 있다“고 김재천 전략조직국장은 우정본부의 불법을 폭로했다.


▲ 기자회견 후 서울중앙우체국 앞에 천막사무실을 개소했다. 앞으로 철야농성을 이어갈 예정.


2011년 복수노조가 합법화 이후 우정본부 내에는 다수의 복수노조가 있다. 우정본부는 기존 노조에는 평균 사무실 33㎡가 웃도는 사무실을 제공하는 등 다수의 끝없는 특혜를 주고 있다. 하지만, 교섭참여 노조에게는 “사무실을 얻으려면 임대료 내라”, “공간이 없다” 등등 현재까지 온갖 변명을 늘어놓고만 있다.

전국우편지부 이중원 지부장은 “우정본부와 실무협의를 하여 최대한 양보할 만큼 양보했지만 사용자는 또다시 양보만을 강요하고 있다. 이는 제공할 의지가 없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전국집배노조 최승묵 위원장은 “우정본부는 노동조합 활동을 위축시킴으로 노사관계를 파탄 냈다. 가장 기본적인 노조활동이 보장될 때까지 강제 이행 명령신청 등 할 수 있는 투쟁을 다 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발언했다.

우정본부 내 교섭참여노조들은 제대로 된 사무실을 제공할 때까지 서울중앙우체국 앞 천막사무실에서 철야 농성을 이어가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