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9호선 열차 8량화, 시민 안전 개선! 민간위탁 철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0-01
조회수
220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 9호선지부(2,3단계)와 진보 5당(정의당, 민중당, 녹색당, 변혁당, 노동당), 9호선 안전과 공영화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서울지하철 9호선 안전과 공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오늘(1일)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진행했다.

서울시는 올해 10월까지 9호선 열차를 6량화 하여 지옥철, 혼잡도를 해결하겠다고 밝인 바 있다. 하지만, 3단계 구간 개통과 승차인원 증가, 10월 28일 김포도시철도가 개통되면 혼잡도는 더욱 증가해 심각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시민의 안전을 위해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며 9호선 안전과 공영화를 촉구했다.

9호선의 역사 구조는 8량 운행이 가능하도록 돼있다. 차량기지와 검수기지가 6량로 되어 있지만, 선로 연장을 통해 8량 배치가 가능하다. 즉 역사와 기지는 열차 8량 운행이 가능한데도 불구하고 서울시는 실행으로 옮기지 않고 있는 것이다.

지난 2년간 9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9호선의 안전과 공영화’를 요구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공영화를 추진하지도 논의하지도 않고 있다. 서울시가 공영화하기 위해서는 소유권을 서울교통공사에 이전해야 한다. 이전 기간은 6개월이 소요된다. 내년 8월말이면 서울교통공사의 민간위탁 계약이 종료되기에 올해 안에는 서울시가 공영화 방침을 결정해야 한다. 그런데, 아무런 논의도 하지도 않고 있다.

얼마 전, 9호선 차량정비가 민간위탁 되었고, 의정부경전철, 우이경전철도 낮은 금액으로 민간기업으로 낙찰되어 운영하고 있다. 혹여 서울시가 공영화 입장을 내지 않는 것이 9호선 2,3단계를 또 다시 민간 위탁을 하려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심도 받고 있다.

더구나, 9호선 2,3단계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서울교통공사와 동일업무를 한다. 1/3의 인력과 턱없이 낮은 임금과 열악한 직무환경, 노동조건으로 차별을 받으면 일을 한다. 그렇다보니 잦은 이직으로 안전성, 전문성이 결여되고 기술력을 확보하기도 어렵다. 그리고 또, 1인 근무가 만연하다보니 시민도 노동자도 위험에 상시 노출되어 고김용균, 구의역 김군 처럼 같은 사고가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기에 노동 현장은 상시 불안하다.

공공지하철은 국민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지하철이며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공의 교통수단이다. 서울메트로9호선(2,3단계)지부는 ‘안전과 공영화를 위해 노정협의체를 구성’하여 공영화를 요구했다. 안전성과 전문성을 확보하는 것이야 말로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수정 삭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