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검색열기 주메뉴열기
검색

주요소식

우정사업본부 규탄! 특별근로감독 촉구! 기자회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5-15
조회수
237

||우정사업본부, 경영위기라고 더 이상 거짓말하지 마라!
||고용노동부, 같은 정부기관이라고 봐주기 수사를 규탄한다!
||정부, 과로사 근절 위한 인력증원 책임져라!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2,000명 인력증원 약속지켜라!


우정사업본부(이하 본부)는 정부의 주52시간 정책과 거짓 경영위기 핑계로 집배원들의 인력증원을 하지 않은 결과 2018년 집배원 25명이 사망하는 끔찍한 결과를 만들어냈다. 2010년이후 최대 수치다. 더구나, 5월에는 2일 동안 집배원 3명 사망, 이중에 2명은 심정지(전형적인 집배원 과로사 유형)이며, 13일 사망한 공주우체국 상시(비정규직) 집배원은 34살 젊은 나이에 과로로 쓰러졌다. 그럼에도 본부는정규직 전환내세워 각종 갑질과 희망고문을 자행했다.

이에, 공공운수노조 전국집배노조와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2018년 집배원 안전사고 658건으로 하루에 3번이상 사고가 일어나는 우정사업본부를 규탄하고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514일 국회에서 진행했다.


# '반복되는 죽음 앞에 정부가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 정책이 올바르게 이행될 것을 촉구하는 윤소하 의원(정의당 원내대표)

우정사업본부는 매년 4~5,000억원 흑자를 내는 정부기관이고, 공공성이 최우선으로 지켜야 하는 과제임에도 사기업 택배와 경쟁하여 택배비 인하, 플랫폼 시장에 뛰어들어 특수고용 노동형태를 양산하고 우체국 창구 통폐합을 추진하는 등 우편공공성을 외면하고 있다.

2017년 이런 우정사업본부에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했지만 정부기관이라서 할 수 없다라는 황당한 답변을 들어야 했다. 본부의 원칙성이 없는 방대한 경영과 안하무인 자세를 보이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 크다. 정부는 주간 최대 노동시간을 52시간 정책을 내놓았지만 이에 맞는 필요 인력증원을 외면했고,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면담을 통해 합의한 인력증원 2,000명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
우정본부는 상황이 이럼에도 거짓 경영위기를 앞세워 인력증원을 미루고 초과근무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우정본부의 태도변화를 요구하는 최승묵위원장(전국집배노동조합)&ndash민중의 소리 사진제공


#노동부가 2017년 실태조사를 제대로 했었어도 이와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노동부 특별근로감독을 재촉구하는 공공운수노조 최준식위원장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오늘의 집배원들이 장시간노동과 무료노동으로 노동 강도가 높아지면서 결국은 동료들의 과로사 소식을 들어야 한다며 울분을 토했고. 우리는 더 이상의 죽음받이가 되지 않기 위해 과로사 근절 투쟁과 건강하게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보장받기 위한 투쟁할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정 삭제 목록